2014시즌, 롯데는 4강에 갈 수 있을까? 야구



지난 6년간 가을잔치 단골손님이던 롯데가 올해는 아쉽게 5위로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이대호 홍성흔 김주찬 등 연이은 FA선수들의 이적과 선발 에이스의 부재, 그리고 시즌내내 4,5선발을 찾지 못한 탓에 성적이 저조했는데요, 그래도 전력누수의 규모를 감안하면 5위도 대단하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이런 롯데가 대대적인 리빌딩과 선수들의 복귀로 올해보다 밝은 2014시즌을 바라보며 따뜻한 겨울을 맞이하게 되었습니다.

[사진출처:OSEN]
우선 FA영입을 살펴보면 롯데는 강민호와 강영식을 잡아서 집안단속에 성공한 후 최준석을 영입함으로써 이대호가 일본에 가고난 후 남아있던 롯데의 돼지자리를 채워주었습니다.
시즌 내내 부진하다가 플옵 때 폭풍활약을 보여주었기에 롯데팬으로 어느정도 기대가 되는게 사실입니다.
최준석 외에도 이여상과 심수창을 영입하여 즉시전력감을 보충했습니다.

그 다음 마운드를 살펴보자면 드디어 그가 돌아왔습니다.
롯데의 에이스 장원준 두둥!!
이리하여 장원준 - 유먼 - 송승준 - 옥스프링 4선발까지 완성되었는데요. 조정훈이 재활에 성공했으면 선발이 완벽하게 구성되었을텐데 아쉽네요. 하지만 조정훈이 빠진 저 네 명으로도 선발무게감은 리그 최상위권이라고 봐도 무방합니다. 부디 내년에는 조정훈선수의 나이아가라급 포크를 볼 수 있길 바랍니다.
[사진출처:OSEN]
올해 롯데의 두 효자들 유먼이랑 옥춘이
나란히 13승씩 26승을 합작했습니다. 리그내 외국인투수 최다승이기도 하고요.
내년에는 15승씩 30승...은 과욕인가요 ㅋㅋ
[사진출처:스포츠조선]
그 다음 계투진입니다.

김시진 감독은 내년 김성배최대성을 더블클로저로 가동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최대성의 폼이 올라오고 있다는 좋은 소식도 들리고하니
부디 롯데팬의 로망 최대성이 '대성불패'의 이름값을 해내길 바랍니다.
또한 여왕벌 정대현도 몸상태를 끌어올리는 중이라고 하니 정대현까지 살아난다면
불펜에 과부하걸릴 일은 없겠네요.

[사진출처:mydaily]
그리고 마지막으로 장성우도 군복무를 마치고 돌아왔습니다.
올해 강민호 몸값이 높아지면서 그 돈으로 장성우를 키우자는 소리가 일각에서 나올 정도로 훌륭한 포수재원이죠 ㅎㅎ
올 시즌 퓨처스리그 타율, 타점 1위를 기록할 정도로 타격도 훌륭합죠.

종합해보자면 롯데의 2014시즌은 상당히 희망적입니다.
거포영입 + 에이스 복귀 + 탄탄한 선발라인 구축 뭐 적어놓고 보니 우승할 기세네요 ㅎㅎ
이 놈의 꼴레발은 항상 절 설레게 합니다 ㅋㅋ
부상없이 겨울을 보내고 최상의 몸상태로 시즌을 맞이했으면 좋겠습니다.


(덧, 저 블로그 첨 시작했어요 댓글 좀 달아주세요 굽신굽신 ㅎㅎ)



헝거게임: 캣칭파이어 영화


::헝거게임: 캣칭파이어 스포일러없는 간단 리뷰::


저번 일요일, 그니깐 그저께죠.
강남 메가박스에서 헝거게임을 봤어요.
작년 1편 판엠의 불꽃을 개봉한지 1년반만에 후속작이자 2편인 캣칭파이어가 개봉을 했네요.

작년 개봉한 1편의 내용을 간략히 설명하자면,
멀지 않은 미래 12개의 구역으로 이루어진 독재국가 판엠에서는 국민들에게 공포감을 심어주어 독재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일 년에 한 번 각 구역의 남녀 1명씩 24명이 생존을 걸고 싸우는 헝거게임을 개최하는데요 어린 여동생을 대신해 출전한 주인공 캣니스와 같은 구역의 피타가 전례없는 공동우승을 하며 1편이 마무리 되었었죠.


이번 2편 캣칭파이어에서는 캣니스가 시민들에게 혁명의 아이콘으로 부상하면서 수도이자 정부격인 캐피톨의 눈밖에 나고 다시 한 번 헝거게임에 뛰어들게 되는 이야기입니다.

헐리웃에서는 대박행진을 치고 있는데 반해 우리나라에서는 아직 제니퍼로랜스의 인지도가 그리 높지 않아서인지 흥행이 생각보다 저조하네요 쩜쩜

제니퍼 로랜스는 지금 킥애스에 힛걸을 연기한 클로이모레츠와 더불어
헐리웃에서 떠오르는 신예 여배우이기도 하죠.
제니퍼 로랜스는 사실 캣니스에버딘 이전에 엑스맨의 미스틱으로 
먼저 알려졌죠.
그 왜 시퍼런 몸에 빨간머리해가지고 자유자재로 변장하는
그 엑스맨 있잖습니까.
하긴 그렇게 변장을 하고 나왔으니 걔가 얜지 모를법도 하네요 ㅎㅎ
저도 첨엔 '아 걔가 얘야?'하면서 놀랬습니다.



←모르시는 분을 위한
미스틱사진 투척.

얘가 쟤고 쟤가 얘 맞습니다.
제니퍼 로랜스 엄마도
못 알아볼법한 분장이네요.






암튼 영화얘기로 돌아와서 누군가가 이 영화가 재밌냐고 물어본다면
"1편을 봤으면 봐라. 1편을 안 봤으면 1편보고 봐라. 결론은 그냥 봐라"
요래 말해주고 싶네요.
정치적 목적을 위해 시민들을 뽑아 생존게임을 시킨다는 모토는 일본의
배틀로얄이랑 비슷하지만(뭐가 원작인지는 모르겠어요) 배틀로얄보다 훨씬 
짜임새있는 스토리 진행과 광대한 세계관 그리고 배우들의 연기가 돋보였어요.
헝거게임에 비해 배틀로얄은 B급영화에 가까우니깐요.



앞으로
2014년 헝거게임: 모킹제이 파트1
2015년 헝거게임: 모킹제이 파트2
이렇게 1년 주기로 3편과 4편이 개봉예정입니다.

3편에서 펼쳐질 내용은...
스포일러일 수도 있으니 말을 못 하겠네요

마지막으로 주인공 캣니스와 피타의 사진을 투척하고 리뷰 끝 !!





그래서 제 점수는요
★★★★☆ 입니다



임창용 논텐더 방출로 컵스 떠난다 야구

'뱀직구' 임창용이 논텐더(Non-tenders)방출로 시카고 컵스를 떠납니다.

'논텐더 방출'이란 기록이나 실력에 비해 연봉이 부담되거나 더 이상 팀에 필요성이 없는 선수에 한해 구단이 재계약을 하지 않는 FA방식.
이럴 경우 그 팀의 마이너 계약이나 다른 팀을 알아봐야 하는데 임창용의 향후 거취가 궁금해지네요.

한 때 160키로에 육박하는 일명' 뱀직구'로 일본을 씹어 먹던 임창용이 방출이라니 세월 앞에 장사 없다는 말이 새삼 와닿습니다.
아무래도 지금 세대교체를 감행하려는 컵스의 의도와 맞지 않아 방출된 것 같은데 뭔가 씁쓸하네요.
그 좋은 시절을 일본에서 다 보낸게 아깝기도 하고 진작 메이저에 진출했으면 박찬호와 류현진 사이의 공백을 메꿀 메이저리거가 충분히 되고도 남을 선수였는데 말입니다.

하지만 37이란 나이에 빅리그에서 자신의 꿈을 펼치고 있다는 것 자체로도 방출과 상관없이 높게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요.


'인생은 속도가 아니라 방향이다.'

자신이 한 말을 유감없이 실천해 보이는 창용신.
존경합니다요.


[사진출처 : OSEN]

블로그 시작 일상

새로 시작하는 블로그에 축복을 !!


1


마우스오른쪽금지

통계 위젯 (화이트)

00
1
259